메뉴 닫기
제목
올해 주채무계열 31개 선정…그룹 평판리스크 반영 강화
작성자
관리자
등록일
2018-05-15
조회수
24
[ 기사일자 ]
Mon, 14 May 2018 12:00:00 +0900

[ 기사내용 ]
지난 3월 기업회생절차(법정관리)를 신청한 성동조선해양도 빠졌다. 올해 주채무계열 숫자는 지난 2013년(30개) 이후 가장 적은 수준으로 2014년부터 본격화됐던 기업구조조정이 일단락된 영향으로 풀이된다. 주채무계열은...

[ 원문기사 상세보기 ]
http://news.mt.co.kr/mtview.php?no=2018051410442371110